티스토리 뷰



후아~ 라면의 종류도 참 많죠. 매우라면, 하얀국물 라면, 비빔면, 칼국수, 짜장면등등..

라면은 전 세계를 통을어 가장 성공한 인스턴트 요리라 할 수 있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즐겨먹는 라면의 기원은 약 1700년전 중국의 '납면'에서 시작됩니다. 밀가루 반죽에 간수를 넣고 

손으로 직접 면을 길게 늘려 뽑는 '납면'은 기존의 면요리와 차원이 다르다 할 수 있을만큼 쫄깃해서

사람들이 무척 좋아했다고 해요. 이후 18세기경 일본에 납면이 전해지고 여기에 다양한 양념과 국물로 

일본식 '라멘'으로 발전하게 된후, 식량난을 겪던 우리 나라도 일본으로붜 인스턴트 라멘 제조 기술을 

들여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매콤한 수프를 더해 새로운 면 요리를 탄생시킨거죠.

먹으면 먹을수록 맛있고, 얼큰하고, 짧은시간에 한끼 식사해결로 그만인 라면..

라면에 대해 좀 더 알아볼께요~





라면은 기름에 튀긴 유탕면

라면은 기름에 튀긴 유탕면입니다. 촉촉한 면발을 높은 온도에서 식물성 기름으로 튀겨 만든 후,

남아있던 수분을 말리면 진정한 라면이 탄생하는 건데요. 이때 수분이 마르면서 면발 입자에 작은 틈들이 생기고 

그 안으로 기름이 차고차곡 스며들면서 고소한 맛을 내게 된답니다.


라면은 왜 꼬불꼬불 할까

면발을 꼬불꼬불한 모양으로 만들면 한정된 포장 공간에 더 많은 양의 면발을 담을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곡선인 라면발 한 가닥의 길이는 약 40cm이지만, 직선으로 펴면 무려 57cm나 되지요.

직선으로 된 라면을 포장하려면 가로 길이가 그만큼 길어져야 하는거죠. 

또 라면이 꼬불꼬불해야 하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면발을 튀길 때나 삶을 때, 면발 사이사이에 공간이 

충분히 만들어져야 기름과 양념이 잘 배고 면발이 늘어붙지 않으면서 빨리 익는데 이런 면에서 보면 

직선모양보다는 곡선 모양이 훨씬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곡선모양의 면발은 직선인 국수 면발에 비해 

훨씬 강도가 세 탄력이 좋아 맛도 모양도 완전 그뤠잇이죠.




기름에 튀긴 라면 기름은 안전할까?

한때, 라면을 튀기는데 동물성 기름을 사용했었답니다. 하지만, 그 안에 몸에 해로운 포화지방이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현재는 식물성 기름인 '팜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식물성 기름이라고는 하지만

'팜유'역시 몸에 괜찮은 포화지방과 몸에 해로운 포화지방이 섞여 있기에 이또한 안심할 순 없습니다.

실제 소비자연맹에서 라면에는 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성인병위험이 높다고 지적했었죠.

간편하고 맛좋은 라면이지만 나트륨도 많고 포화지방이 많이 포함된만큼 건강을 생각해서 적당히 섭취해야겠네요.

요즘은 튀긴 유탕면이 아닌 생면이나 건면등도 잘 나오니 라면의 기름이 걱정되신다면 이들을 

활용해 보시는 것도 추천이요~^^




피로를 날려주는 라면의 매운맛

사람은 피곤하거나 지치면 본능적으로 빨리 영양을 공급해서 몸을 회복시키려는 욕구가 생깁니다.

이때 라면처럼 맵고 자극적인 고춧가루가 들어간 음식이 도움이 된답니다. 라면수프의 주재료인 고추에는 

'캡사이신'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죠. 캡사이신은 침샘을 자극하고 위산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가 잘 되도록 도와주고 입맛까지 돋우어 주기 때문이죠. 


라면은 강한불에서 끓이고 면을 공기와 접촉시키면 쫄깃함이 배가 됩니다. 라면 면발에 열이 계속 가해지면 

면발 속에 수분이 들어가는 속도가 빨라져서 라면을 오래 끓일경우 면발이 불고 쫄깃함도 줄어들기 때문에 

강한불에 휘리릭~ 끓이는게 포인트인 셈이죠. 또한 면보다 수프를 먼저 넣고 끓이면 맹불보다 끓는점이 오르게 돼 

빠른시간안에 쫄깃한 라면을 즐길수 있답니다. 추운 겨울 매콤하고 뜨끈한 국물이 매력적인 라면 한그릇 어때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