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아자동차㈜가 중국 전략차종으로 야심차게 준비한 신개념 프리미엄 중소형 세단 ‘K2’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해 신국제박람센터에서 열린 ‘2011 상하이모터쇼(2011 Auto Shanghai)’에서 전 세계 언론인과 자동차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K2’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K2’는 기아차가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한 현지 전략형 중소형 세단으로, 동급 경쟁차종 대비 한 차원 앞선 상품성동력성능, 역동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의 신개념 프리미엄 소형
세단이다.

기아의 최신 디자인 콘셉트를 조화롭게 이어나간다는 의미에서 글로벌 K시리즈 차명을 계승한 ‘K2’는 올해 하반기에 본격 출시, 기존 프라이드(현지명 : 리오 천리마)와 함께 더욱 강력한 소형차 라인업을 구축해 중국시장 공략의 첨병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이형근 부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K2가 속한 소형차급은 중국 차 판매의 17%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기아는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세단 K2를 앞세워 중국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자동차 메이커로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가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신차 ‘K2’ 는 크고 세련된 디자인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전반적인 구매성향과2~30대 젊은 고객들의 다양해진 눈높이에 맞춰 차량 제원에서부터 성능, 디자인, 안전성, 경제성 등 모든 측면에 이르기까지 동급 차종을 뛰어넘는 고급 프리미엄 세단으로 탄생했다.

‘K2’의 외관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레드닷’ 등 세계 유수의 디자인 상을 휩쓸며 최고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K5 고유의 진보적인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동시에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직선의 단순화’를 통해 강인하고 역동적인 스타일을 연출했다.



실내공간은 운전자 중심의 넓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살렸으며, ▲버튼시동&스마트 키, ▲슈퍼비전 클러스터, ▲가죽 클러스터 하우징, ▲고급화된 도어 트림 등 차별화된 고급 사양
을 대거 적용했다.


특히 ‘K2’는 최고출력 107마력, 최대토크 13.7 kg.m, 연비 16.4km/ℓ의 최첨단 감마 1.4엔진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8kg.m, 연비 15.6km/ℓ의 감마 1.6엔진을 탑재해 동급 최고
동력성능과 고연비의 경제성을 갖췄다.


또한 동급 최대 길이(2,570mm)의 휠 베이스를 통해 준중형급 수준의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했고, 전ㆍ후륜에 맥퍼슨 스트럿 타입과 토션빔 액슬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편안한 승차
감을 제공한다.


기아차는 이번 ‘2011 상하이모터쇼’에 대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차 ‘K2’를 비롯해 지난 3월 10일 중국시장에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K5 등 중국 현지 생산차량 6대와 포르테쿱(수출명 : 슈마), K7(수출명 : 카덴자) 등 완성차 7대를 포함, 총 16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그 중 콘셉트카로 지난달 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을 보인 소형 CUV 전기 콘셉트카 ‘네모(KND-6)’를 출품했다.

‘KND-6’는 기아차 디자인 DNA에 부합하는 NAIMO(네모)’라는 조형 이름을 가진 소형 CUV 전기차로 한국 고유의 전통 디자인 요소를 글로벌 디자인 감각으로 새롭게 해석한 콘셉트카다.


고효율 전기모터를 탑재했으며, 27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해 최고출력 80kW, 최대토크 280Nm의 동력성능을 발휘하고, 최고 속도는 150km/h, 1회 충전 시 항속거리는 200km다.


이와 함께 지난해 LA모터쇼를 통해 소개된 ‘K5 하이브리드’(수출명 : 옵티마 하이브리드)를 전시, 기아차의 친환경 기술력을 뽐냈다.

K5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68마력, 최대토크 21.3kgㆍ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세타Ⅱ 2.4엔진과 30kW급 전기 모터, 34kW의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한 가솔린 중형 하이브리드 차량이다.

하이브리드 전용 6속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매끄러운 변속감은 물론 미국 라벨인증연비 기준으로 40mpg의 고속도로 연비와 36mpg의 시내 연비를 실현해 우수한 경제성을 갖췄다.


기아차는 이번 ‘2011 상해모터쇼’에서 지난 서울모터쇼에 이어 기아차 글로벌 커먼부스(common booth)의 디자인 콘셉을 선보이며 색다른 전시공간을 제공한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해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시장에서 33만 3천대를 팔아 사상 최대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올해에는 이번 ‘2011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K2’와
인기몰이가 한창인 K5, 스포티지R 등 신차를 앞세워 중국시장에서 전년 대비 29.1% 늘어난 43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 차 역시 대박날것 같다. k5랑 비슷한듯..사진으로 봐선...
앞으로 기아는 K 시리즈로 당분간은 쭈욱 갈것 같다.....
K2도 성공하길 빌어본다
그리고 우리나라엔 출시 안되려나? 됐으면 좋겠다.. 포르테랑 겹치긴해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